‘썰전’ 전원책 “윤상현 의원, 욕설 녹취록에 대해 다 알고 있을 것”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17 23;15;44-vert
‘썰전’ 전원책이 윤상현 의원의 김무성 대표 욕설 녹취록 파문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윤상현 의원의 김무성 대표 욕설 녹취록 파문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전원책은 “공개된 곳에서 녹음이 되었을 텐데, 극비리에 녹취된 것이 아닐 수도 있다. 옆에 있던 다른 사람이 녹취했을 것”이라며 “윤상현 의원은 그 녹취록을 누가 녹음했는지, 왜 공개했는지 다 알고 있을 것”이라고 추리했다.

이어 그는 “윤상현 의원의 사퇴 정도로 (사건을) 덮으려 했는데, 통화 당사자들이 나올 경우, 한 명의 희생으로 끝나지 않고 여러 사람이 죽을 수 있기 때문에 고발을 못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전원책은 “정권의 명예가 걸린 문제이므로, 진상을 명확히 규명해야”라고 덧붙였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JTBC ‘썰전’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