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혜교, 송중기에 “되게 무서웠다. 대위님이 죽었을까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양

‘태양의 후예’ 송혜교가 송중기를 걱정했다.

17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강모연(송혜교)이 유시진(송중기)를 걱정했다.

이날 강모연은 살아 돌아온 유시진에게 “되게 무서웠어요. 대위님이 죽었을까봐”라고 말했다. 이에 유시진은 “강선생 믿고 들어간건데, 나 죽게 안놔뒀을거잖아요”라고 답했다.

이어 강모연은 “매번 이렇게 모든 일에 목숨을 거나봐요”라고 말했고, 유시진은 “나 일 되게 잘하는 남자입니다. 내 일 안에 내가 안 죽는것도 포함됐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