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진구, 밉상 조재윤에 한 방 ‘사이다 주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진구

‘태양의 후예’ 진구가 조재윤에 주먹을 날렸다.

17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서대영(진구)이 진영수(조재윤)의 밉상 행동에 분노했다.

이날 진영수는 포크레인으로 땅을 파다 건물을 붕괴 시켰다. 하지만 진영수는 “생존자 다 살아 돌아왔으니 된 것 아니냐”며 적반하장으로 행동했다.

이에 서대영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그대로 진영수를 향해 주먹을 날렸다. 이를 본 유시진(송중기)은 “짱 멋있다”며 엄지를 치켜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