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김강우, 이진욱 아버지 사인 ‘마약 투약’ 조작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172224210410_1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아버지의 사인이 마약 투약으로 조작됐다.

17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연출 한희, 김성욱 극본 문희정)에서는 차지원(이진욱)이 주검으로 돌아온 자신의 아버지 차재환(정동환)의 모습을 보고 망연자실했다.

민선재(김강우)는 백은도(전국환)의 함정에 넘어가, 차재환을 죽였다. 그리고 차재환의 사인을 마약 투약으로 조작했다.

아버지의 비보를 접한 차지원은 달려갔다. 민선재는 차지원에게 “지금 이럴 때 아냐. 단순한 심장마비 아니라고. 사인은 마약이야. 리조트 방에서도 발견됐어. 다리 통증 때문이었던 것 같아”라고 거짓말했다.

하지만 차지원은 아버지와의 마지막 통화를 회상하며, 이를 믿지 않았다.

민선재는 차재환이 죽기 전 병원에서 처방받은 진통제가 마약이라고 꾸며낸 진료기록을 보여줬다. 이에 차지원은 아버지의 시신을 부검하지 않고, 화장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