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혜교, 송중기에 “당신 없었으면 도망갔을지도 모른다” 애틋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양

‘태양의 후예’ 송중기와 송혜교가 서로를 위로했다.

17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강모연(송혜교)과 유시진(송중기)이 힘든 상황에서 서로를 위로했다.

이날 유시진은 힘든 상황에서 눈물 흘리는 강모연을 보며 “잘했어요 오늘”이라고 말했다. 이 말에 강모연은 더 흐느끼며 울먹였다. 이에 유시진은 “대답을 들어야 눈물이라도 닦아주지”라며 그녀를 달랬다.

이어 강모연은 “돌아와줘서 고맙습니다. 오늘 유대위님 없었느면 저 도망갔을지도 몰라요”라고 말했고, 이에 유시진은 “도망갈꺼면 같이 갑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