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베틀린 루세브가 들려주는 낭만의 춤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루세브, 살크, 로자노바 트리오

전 서울시향 악장 바이올리니스트 스베틀린 루세브가 소속된 루세브, 살크, 로자노바 트리오가 드보르작, 멘델스존의 작품을 재해석했다.

루세브, 살크, 로자노바 트리오는 지난 16일 ‘드보르작, 멘델스존 피아노 3중주’를 발매했다.

드보르작 피아노 3중주 작품번호 90 ‘둠키’는 피아노와 바이올린, 첼로를 위해 작곡된 작품 중에서도 인기다. ‘둠키(dumky)’는 ‘둠카(dumka)’의 복수형으로, 우크라이나 민요 중 하나다. ‘둠카’는 설화적인 성격을 지녔으며 애상적인 부분과 즐거운 부분이 급격한 교체를 보이는 것이 특징.

멘델스존이 작곡한 피아노 3중주곡은 2곡이다. 제1번 D단조와 제2번 C단조로 이 중 1번이 더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1번에 해당하는 멘델스존의 피아노 3중주 D단조 작품 번호 49는 보기에는 형식적이고 대위법을 근간으로 삼으며, 본질적으로는 섬세하고 삶의 환희로 가득하다.

멘델스존은 세실 장르노(Cécile Jeanrenaud)와 행복한 결혼생활 2년차에 접어든 1839년 2월에서 7월까지 작곡한 3중주 작품 번호 49에 대해 “열심히 작곡하고 있다. 기쁨과 완벽한 행복을 누리고 있다”고 열광적으로 말했다. 작품은 1840년 2월 1일 라이프치히의 게반트하우스 연주홀에서 멘델스존이 피아노를 직접 맡아 초연했다.

슈만은 이 곡에 대해 “베토벤 이래 가장 뛰어난 피아노 3중주곡”이라며 “베토벤의 ‘대공’ ‘유령’ 트리오, 슈베르트의 트리오 Eb장조에 버금가는 작품”이라고 극찬했다.

슈만의 이 같은 찬사가 아니더라도 이 곡은 고금의 피아노 3중주곡 가운데서 아주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프랑스 파리에서 쇼팽, 리스트와 교분을 맺은 페르디난트 힐러의 조언을 받아들여, 피아노 부분을 수정해 더욱 화려하고 독창적으로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유니버설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