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씨남정기’ 이요원 “코믹 연기? 자연스럽게 하려 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이요원

배우 이요원이 코믹 연기에 대한 어려움을 고백했다.

이요원은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에서 개최된 드라마 ‘욱씨남정기’(극본 주현, 연출 이형민)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연기 변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요원은 그간 단아하고 진중한 역을 주로 맡았으나, 이번 작품을 통해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 이와 관련해 그는 “내가 코믹 연기는 잘 못하는 것 같다. 시트콤을 했을 때에도 많이 혼났다”면서 “남정기(윤상현)가 나를 가지고 상상하는 장면이 코믹하게 그려진다. 윤상현이 굉장히 재밌게 하고 감독님도 비슷한 걸 요구하셔서 당황스럽기도 했다. 자연스럽게 하려고 했지 새로운 걸 만들려고 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윤상현은 “이요원이 재밌게 잘 하는데 자신감이 없는 것 같다”면서 “그래서 내가 작가님에게 상상 신을 많이 넣어달라고 부탁하려 한다”고 재치 있게 덧붙였다.

‘욱씨남정기’는 욱하는 성질의 옥다정(이요원)과 소심남(男) 남정기(윤상현)의 일상을 그린 생활밀착형 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전파를 탄다. 오는 18일 첫 방송.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