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 탐정’ 이준, “고생하고 싶어 출연..실제 각목 맞아”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이준

‘뱀파이어 탐정’ 이준이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준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된 OCN 드라마 ‘뱀파이어 탐정’ 제작발표회에서 “고생을 해보고 싶어 드라마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준은 “대본을 읽고 고생을 많이 할 것이라 생각이 들었다. 고생을 해보고 싶었다”며 “전 작품들에서 사람 사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스릴러물을 다시 한 번 도전하고 싶었고, 윤산이란 캐릭터가 입체적이라 생각해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준은 각목을 맞는 등 고생을 많이 했다. 이준은 “저희 드라마 같은 경우는 다른 작품은 모르겠지만, 실제 터치를 하는 편이다”며 “실제로 머리에 각목을 맞았는데 괜찮을 줄 알았다. 맞자마자 감당이 되지 않았다”고 일화를 전했다. 그는 “NG를 낼까말까 고민하다 그대로 쓰러졌는데 리얼하게 나왔다. 고통 속에서 찍었는데 그림을 보면 실제처럼 나와 굉장히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뱀파이어 탐정’은 어느날 갑자기 뱀파이어가 된 사설 탐정 윤산(이준)이 용구형(오정세)과 함께 사건을 해결하는 뱀파이어물이다. 이준, 오정세, 이청아, 이세영, 피에스타 재이가 출연한다. 27일 일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