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씨남정기’ 이요원 “윤상현과 연기, 힘들 거란 얘기 들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이요원 윤상현

배우 이요원이 윤상현의 연기를 칭찬했다.

이요원은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에서 개최된 드라마 ‘욱씨남정기’(극본 주현, 연출 이형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상대배우 윤상현과의 호흡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이요원은 윤상현에 대해 “평소 여배우 울렁증, 카메라 울렁증이 있다는 말을 많이 하더라. 과거 윤상현과 호흡했던 배우 역시 나보고 좀 힘들 거라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연기를 정말 재밌게 잘 하셔서, 웃음을 참느라 힘들었다”고 유쾌한 고충을 털어놨다.

윤상현은 “이요원의 캐스팅 소식을 듣고 긴장을 많이 했다. 첫 장면을 찍을 때에도 손발에 땀이 굉장히 많이 났다. 어떻게 연기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라며 “감독님의 B급 염원에 맞춰드리려고 표정을 오버스럽게 했다. 그래서 이요원이 웃음을 못 참더라. 그래서 자제 중이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욱씨남정기’는 욱하는 성질의 옥다정(이요원)과 소심남(男) 남정기(윤상현)의 일상을 그린 생활밀착형 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전파를 탄다. 오는 18일 첫 방송.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