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김대명, ‘기억’ 이성민 깜짝 응원…’미생’ 영업3팀 재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기억_임시완 김대명 방문

‘미생’ 장그래와 김동식 대리가 ‘기억’ 이성민을 위해 촬영장에 방문했다.

배우 임시완, 김대명은 지난 16일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tvN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의 세트장을 찾았다. ‘미생’에서 영업3팀으로 팀워크를 다졌던 선배 이성민을 응원하기 위해 방문한 것. 두 사람은 쌀쌀한 날씨에도 촬영에 여념이 없는 배우들과 스태프를 위해 따뜻한 커피와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날 임시완은 이성민에게 “저보다 이준호씨와 더 진한 브로맨스 나누세요”라며 재치 있는 응원을 보냈다. 최근 ‘기억’ 제작발표회에서 이성민이 “‘기억’에서 이준호와의 케미가 ‘미생’ 임시완을 뛰어 넘을 것”이라고 말했던 것을 의식한 것. 두 사람은 ‘미생’에서 각각 오과장과 장그래로 분해 남녀보다 애틋한 브로맨스를 선보였다. 또 ‘미생’에서 영업3팀의 든든한 김동식 대리 역을 맡았던 김대명 역시 이성민에게 힘찬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기억’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변호사 박태석(이성민)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드라마로, 오는 1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