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 드디어 차기작 정했다…4월 첫방송 ‘딴따라’ 출연 확정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조슬기

‘믿고 보는 배우’ 지성이 드디어 차기작을 결정했다.

지성은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수목드라마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으로 안방에 컴백한다.

‘딴따라’는 전직 대한민국 최대 엔터테인먼트 KTOP의 이사이자, 현직 신생 망고엔터테인먼트 대표 신석호의 휴먼 성공 스토리로, 음반 산업을 배경으로 꿈을 향해 치열하게 달려가는 이들의 가슴 뛰고, 웃음 터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에서 지성은 대한민국 최고의 아이돌 그룹을 키워낸 전직 대한민국 최대 엔터테인먼트 KTOP의 이사 신석호 역을 맡았다. 신석호는 오랜 시간 함께 해 온 이들의 배신과 음모로 인생 최고의 순간에서 나락으로 떨어진 인물.

‘킬미힐미’로 지난해 MBC연기대상 최고 영예인 대상을 거머쥐며 안방 최고의 배우임을 입증한 지성은 수많은 러브콜 속에 차기작을 ‘딴따라’로 결정했다.

지성은 “매력적인 신석호 캐릭터 때문에 출연을 결정했다. 연기하는 재미가 살아있다”며 “이제까지 보여드렸던 것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딴따라’ 측은 “믿고 보는 배우 지성이 신석호 역으로 ‘딴따라’에 출연을 결정했다. 천국과 지옥을 맛보는 신석호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할 수 있는 폭넓은 스펙트럼의 배우는 지성밖에 떠오르지 않았다. 지성이 함께 하게 돼 제작진들의 마음이 든든하다”고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딴따라’는 영화 ‘7번방의 선물’로 천만관객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유영아 작가의 신작으로, ‘드라마의 제왕’, ‘미남이시네요’ 홍성창 PD와 ‘퍽’의 이광영 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현재 방송 중인 ‘돌아와요 아저씨’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