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미블’ 유인영, 이런 모습 처음이야…러블리 걸 변신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굿바이 미스터 블랙' 유인영

배우 유인영이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변신했다.

유인영이 지난 16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김성욱)에서 사랑스러운 윤마리 캐릭터로 첫 등장했다.

이날 유인영은 첫 등장부터 통통 튀는 모습으로 사랑할 수밖에 없는 윤마리의 매력을 완벽히 표현했다. 극 중 연인으로 등장하는 이진욱과 달콤한 멜로부터 키스신까지 선보이는 것은 물론, 김강우의 질투까지 유발해 눈길을 끌었다.

전작들에서 다소 차가운 이미지의 도시 여성 캐릭터를 맡아 활약해왔던 유인영은 ‘굿바이 미스터 블랙’을 통해 밝고 사랑스러운 역할로 연기 변신에 도전했다. 180도 달라진 유인영의 색다른 매력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인영의 새로운 매력이 담긴 ‘굿미블’은 17일 오후 10시 2회가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