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와요 아저씨’ 윤박, 히든 반전남…극 상승세 이끌까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돌아와요 아저씨 7회

‘돌아와요 아저씨’ 윤박이 소름 돋는 반전으로 극의 열쇠를 쥔 ‘히든 반전남’으로 등극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극본 노혜영, 연출 신윤섭)에서는 정지훈(윤박)의 정체가 밝혀져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그동안 정지훈은 이해준(정지훈) 곁에서 김영수(김인권) 죽음의 전말을 파헤치는데 다방면으로 도움을 줬던 인물. 앞서 지훈은 해준에게 영수가 얽혀 있던 비리 사건의 뇌물을 찾아 꺼내는 모습이 발각됐다. 지훈은 심부름이라 둘러댔지만, 그간 해준은 지훈의 수상한 낌새를 떠올렸다. 사실 지훈은 영수가 사망한 백화점 옥상의 CCTV를 골프채로 부수거나, 해준이 복원을 맡긴 CCTV 영상 디스크를 몰래 부수는 등 뒤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러 온 것. 지훈의 반전 악행은 그간 사람 좋은 미소를 보여온 지훈의 겉모습과는 정반대의 행동들이라 안방을 경악케 했다.

“김영수는 자살한 게 아니라고 했잖아. 김영수를 믿는다고 했잖아”라고 따져 묻는 해준에게 지훈은 “내가 믿는다고 했던가요. 사실을 말했을 뿐인데”라고 영수의 죽음을 자살로 위장하려 한 사실을 부정하지 않아 충격을 안겼다. 격분하는 해준을 향해 지훈은 “어차피 김영수는 신다혜 인생의 오점이었어. 그 인간이 제일 잘못한 게 뭔지 알아? 다혜를 놔두고 죽어버렸다는 거야. 자살이건 아니건”이라고 오히려 영수를 원망하는 속내를 털어놔 해준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특히 지훈은 다혜에게 오래 전부터 남몰래 간직해온 애정을 고백, 반전에 반전을 다했다. 지훈은 “미안해”라며 “9년 전부터 꼭 하고 싶었어요, 이 말그런데 기회가 없었지따지고 보면 우린 제대로 헤어진 적이 없었으니까”라고 과거 다혜와 흐지부지 끝났던 사이를 언급하며 다혜를 향한 진심을 고백했다. 이어 지훈은 “다시 시작하자, 이 말도 꼭 하고 싶었어요”라고 해준과의 삼각 로맨스에 불을 붙였다.

조력자에서 반전남으로 거듭난 윤박의 반전이 ‘돌아와요 아저씨’의 상승세를 거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돌아와요 아저씨’ 8회는 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SBS ‘돌아와요 아저씨’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