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인교진, 딸 시집가는 상상하며 눈물…’진정한 딸바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인교진

‘라디오스타’ 배우 인교진이 딸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인교진이 출연해 딸바보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MC들은 인교진에게 “미래에 딸이 시집가는 모습을 상상하며 영상 편지를 쓴다고?”라고 물었다. 이에 인교진은 “노래를 틀어놓고 연습을 하면 눈물이 난다”고 밝혔다.

이어 인교진은 아이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면서 계속 울먹였다. 이에 김구라는 “거의 조건반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