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유열 “아내가 해준 음식 버린 적 있다” 깜짝 고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라스

‘라디오스타’ 가수 유열이 아내가 해준 음식을 버렸다고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유열이 출연해 과거 아내가 해준 음식을 버린 일화를 공개했다.

이날 MC 규현은 유열에게 “유열 씨 아내분이 제보를 주셨는데 유열 씨가 아내가 해준 음식을 버린 적이 있다고?”라고 물었다.

이에 유열은 “정성스룹게 국수를 만들어줬는데, 맛있는걸 먹고 싶어서 버리고 나가서 먹자”고 말했다. 이어 유열은 “아내가 상처를 많이 받았는지 다음날 부산에 가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