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김강우, 아버지에 “날 키운 적도 없으면서…”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restmb_jhidxmake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이 조폭 싸움에 휘말렸다.

16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연출 한희, 김성욱 극본 문희정)에서는 차지원(이진욱)이 조폭들의 싸움에 말려드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차지원은 윤마리(유인영)에게 청혼을 하던 중, 갑자기 걸려온 전화를 받고 그 곳으로 갔다. 조폭들은 차지원의 지인을 둘러싸고 있었다. 이에 차지원은 조폭들과 싸우게 됐다.

결국 차지원은 그를 구했고, 알고 보니 그 인물은 민선재(김강우)의 아버지로, 사기를 치다가 고소장까지 받은 인물이었다.

그는 차지원에게 “선우 그룹 아들이니까 PX하나 넣어주라. 좀 도와주라”라고 말했다. 그때 민선재가 나타나 차지원을 한 대 때리며 “네가 자꾸 받아주니까 저 인간이 들러붙잖아. 한 두 번 속아? 거길 왜 가”라고 다그쳤다.

이에 차지원은 “내가 안 끼면 널 찾아가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민선재는 자신의 아버지를 향해 “날 키운 적도 없으면서, 이렇게 상대해 주는 것도 오늘이 마지막이야”라고 말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