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 재난 현장서 빛나는 리더십 “통제권은 나한테 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송중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가 본격적인 생존자 구조에 나섰다.

16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지진으로 아수라장이 된 현장에서 유시진(송중기)가 팀원들과 생존자 구조를 진행했다.

이날 유시진은 현장에서 자신의 지시를 방해하는 조재윤에게 “재난 상황에서 통제권은 나한테 있습니다”라고 말하며 그를 쫓아냈다.

이어 유시진은 서대영(진구)와 붕괴된 건물에 갇힌 생존자를 구하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