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밥 주는 남자’ 강인, 강아지 입양 보내며 눈시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개밥주는남자 강인

강인이 진정한 ‘개 아범’의 면모를 보여준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채널A ‘개밥 주는 남자’에서 강인이 입양 보낼 강아지 자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보인다.

최근 진행된 ‘개밥 주는 남자’ 녹화에서 강인은 고모 집을 방문, 강아지 자매를 위탁 받았다. 강아지 자매가 좋은 주인을 만날 때까지 강인이 돌봐주기로 한 것. 강인은 강아지 자매의 첫 산책을 시켜주고, 애견샵에 데려가 볼터치를 해주는 등 꽃단장을 시켜주기도 했다.

강인은 강아지 자매를 입양 보내는 날이 다가오자 잘해주지 못한 것을 떠올리며 “(내가) 여력이 됐다면 강아지 자매와 함께 할 수 있을 텐데”라며 “잠깐이지만 정이 많이 든 것 같다”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강인과 강아지 자매의 이야기는 오는 18일 금요일 오후 11시 채널A ‘개밥 주는 남자’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채널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