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 “캐릭터 변신? 작품 빨리 하고 싶다는 갈증만”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송중기2

송중기가 캐릭터 변신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전했다.

송중기는 16일 서울 강남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KBS2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작품을 빨리 하고 싶은 갈증은 있었지만, 캐릭터 변신에 대한 생각은 없었다”고 솔직히 밝혔다.

군 전역 후 복귀작으로 ‘태양의 후예’를 선택한 송중기는 꽃미남에서 한 단계 발전한 남성미 넘치는 모습으로 안방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캐릭터 변신에 대한 갈증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송중기는 “대기업이 1사분기, 2사분기 계획을 세우듯이 캐릭터에 대한 계획이 세워지는 건 아니다. 다만 작품을 빨리 하고 싶은 갈증은 있었다”며 “하고 싶은 영화가 있었는데 영장이 나와서 못했다. 그런 것 때문인지 군대에 있으면서도 작품을 빨리 하고 싶은 갈증이 있었다”고 말했다.

현재 ‘태양의 후예’는 100% 사전제작으로 촬영을 마치고 안방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송중기는 “방송을 보고 있는데 촬영은 안 하고 있으니까 정말 어색하다”며 “편하게 보고 있고, 저 역시 시청자 입장에서 저희 드라마를 즐겁게 즐기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태양의 후예’는 현재 30%에 가까운 경이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