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예체능’ 학진, 전설까지 놀라게 한 ‘핵 스파이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우리동네 예체능' 학진

신인배우 학진이 놀라운 스파이크 실력을 뽐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학진은 배구 전 국가대표 마낙길, 최천식, 박희상, 김세진과 함께 팀을 이뤄 에이스다운 놀라운 배구 실력을 과시했다.

김세진과 박희상 팀에 속한 학진은 빈틈을 노린 강력한 스파이크 실력으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또한, 동시에 블로커들을 속이며 허를 찌르는 페인트 공격으로 센스있는 배구 실력을 선보였다.

더불어 이날 공개된 오는 22일 방송분의 첫 경기 사진에서는 높은 점프와 안정된 자세로 공격하는 학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보여준 활약에 이어 첫 공식 경기에서도 학진이 에이스다운 면모를 뽐낼지 기대를 모은다.

배구 에이스 학진이 출연 중인 ‘우리동네 예체능’은 오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우리동네 예체능’ 방송캡처, 싸이더스H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