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진구 “SNS 계정 개설, 인기 실감하고 싶었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진구

진구가 SNS 개설 이유를 밝혔다.

진구는 16일 서울 강남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KBS2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기를 실감하고 싶었다”고 SNS 개설 이유를 밝혔다.

‘태양의 후예’로 안방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진구는 최근 SNS 계정을 개설한 것에 대해 “인기를 실감하고 싶었다”며 “아직 진짜 사람이 인기에 대해 얘기해 주지 않아서 실감을 못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 “송중기 진구의 브로맨스”라고 말한 진구는 “촬영할 때도 그렇고 톰과 제리가 연상된다. 둘 중에 당하는 건 한사람인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서로를 배려하고, 남자들의 의리가 있다. 후반부로 갈수록 이런 의리가 더 많이 나올 것”이라며 “남녀커플의 사랑 이야기도 중요하지만, 군인들이 나오는 드라마다. 끈끈한 우정, 의리가 관람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태양의 후예’는 현재 30%에 가까운 경이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