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 사나이’ 신하균, 본격적인 추격 시작…긴장 고조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tvN 제공

배우 신하균이 본격적으로 피리부는 사나이를 추격하기 시작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극본 류용재, 연출 김홍선) 4화에서는 본격적으로 피리부는 사나이의 흔적을 찾아 나선 주성찬(신하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기은행 강도 사건의 배후에 대해 수사하기 시작한 위기 협상팀은 ‘언더그라운드’라는 사이트의 존재를 발견한다. 억울한 사람들이 모여 글을 올리는 곳으로, 여기에 글을 올리는 사람들에게 ‘피리부는 사나이’가 은밀하게 전화해 “힘을 주겠다”며 원하는 일을 들어달라고 거래를 요구하는 사이트였다.

이와 같은 사실을 알게 된 성찬은 피리부는 사나이가 약자들을 조종해 무언가를 얻어가는 악랄한 존재라는 걸 확인하고 온 힘을 다해 추격하기 시작했다. 또한, 피리부는 사나이의 꾐에 빠져 세기은행을 털게 된 은행강도는 그의 요구사항이었던 오정학 팀장의 개인 금고에 있던 물건을 훔치다 실패한 사실이 밝혀져 피리부는 사나이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주성찬과 피리부는 사나이의 쫓고 쫓기는 추격적이 본격화된 가운데, ‘피리부는 사나이’는 매주 월, 화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