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원 ‘난닝구’ vs 이상윤 ‘나시’ vs 박경림 ‘민소매’ 배틀(‘날,보러와요’)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민소매

 

민소매 단어를 두고 웃음이 오갔다.

16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이철하 감독과 배우 강예원 이상윤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날,보러와요’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강예원은 “촬영장에서 갑자기 결정된 MT가 있었다. 그때 이상윤이 속옷이 없는데도 쿨한 모습을 보이더라. 생각보다 털털했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장에서 내내 난닝구를 입고 있었다. 굉장히 파인 난닝구였다”고 전하자 이상윤이 웃으며 “난닝구가 아니라 나시다”라고 응수했고, 이에 사회자 박경림이 “나시는 또 뭐냐, 민소매라고 해라”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상윤은 민소매 스타일에 대해 “원래 크게 입는 스타일이다. 그리고 여름이어서 더웠다. 위에 긴팔도 입고 있었다. 노출증 환자가 아니다”라고 해명해 다시 한 번 폭소를 안겼다.

‘날,보러와요’는 이유도 모른 채 정신병원에 납치 감금된 여자(강예원)와 시사프로 소재를 위해 그녀의 사연에 관심을 갖게 된 PD(이상윤)가 밝혀낸 믿을 수 없는 진실에 대한 충격실화 스릴러. 4월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