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보러와요’ 강예원 “전도연이 이 영화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왜?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강예원

강예원이 영화 촬영하면서 느낀 고민을 털어놨다.

16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이철하 감독과 배우 강예원 이상윤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날,보러와요’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강예원은 “촬영 내내 너무 힘들었다. 영화 캐릭터에 빠져서, 모두가 나를 불신하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이런 말을 해도 될지 모르겠는데, 촬영하면서 ‘연기 잘하는 최고의 배우 전도연이 이 영화를 했으면 좋겠다’는 말까지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 말을 할 정도로 부담이었다. 내가 괜히 민폐를 끼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힘든 영화였다”고 촬영하면서 느낀 고민을 전했다.

‘날,보러와요’는 이유도 모른 채 정신병원에 납치 감금된 여자(강예원)와 시사프로 소재를 위해 그녀의 사연에 관심을 갖게 된 PD(이상윤)가 밝혀낸 믿을 수 없는 진실에 대한 충격실화 스릴러. 4월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