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미블’ 김강우, 연민 부르는 ‘순정파 악인’으로 안방 컴백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강우

배우 김강우가 악역으로 돌아온다.

16일 김강우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김강우가 16일 첫 방송되는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김성욱)을 통해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욕망에 쫓겨 스스로를 무너뜨리는 애처로운 모습부터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순정 로맨스까지 선보인다”라고 전했다.

김강우는 ‘굿바이 미스터 블랙’에서 민선재 역을 맡았다. 민선재는 자신이 가질 수 없는 세상과 권력을 향한 욕심 때문에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저지르고, 그 실수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하여 끝없이 악행을 펼치는 인물이다. 또 친구를 배신하고 쟁취하게 된 여자, 윤마리(유인영)를 향한 지고지순한 사랑도 선보인다. 이처럼 김강우는 피도 눈물도 없는 악인의 모습부터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순정파의 모습까지 뽐낼 예정이다.

지난 14일 상암MBC에서 진행된 ‘굿바이 미스터 블랙’ 제작발표회에서 김강우는 “민선재는 어쩔 수 없이 악해져야만 했던 인물이다. ‘내가 악역이다’라는 생각보다는 안타까움을 느끼면서 연기하고 있다. 시청자들이 연민을 느낄 수 있는 악역이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악역 전성시대’에 김강우가 선보일 새로운 악역 캐릭터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또 김강우(민선재)와 이진욱(차지원)과의 ‘남남 케미’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두 사람은 각자 자신이 지키려는 것을 위해 서로를 공격하지만, 어린 시절부터 함께해온 절친한 친구에게 칼날을 겨눠야 하는 고통과 갈등을 통해 이전에 없던 색다른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인다.

김강우가 출연하는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