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일본 팬 울린 감동의 한마디 “평생 노래로 보답하겠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김준수

그룹 JYJ의 김준수가 발라드 스프링 콘서트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16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5일 일본 나고야 가이시홀에서 김준수의 일본 발라드 스프링 투어 ‘2016 시아 더 베스트 발라드 스프링 투어 콘서트 볼륨2 인 재팬(2016 XIA THE BEST BALLAD SPRING TOUR CONCERT vol.2 in JAPAN)’이 막을 올렸다. 이번 공연에는 30인조 일본 현지 오케스트라에 밴드, 코러스, 댄서들이 함께 했으며, 김준수는 감성적인 발라드로 8,000여 명의 팬들을 감동시켰다”고 전했다.

이날 김준수는 뮤지컬 ‘데스노트’의 엘(L) 캐릭터로 변신해 ‘게임의 시작’, ‘죽음의 게임’ 등의 넘버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그는 “오랜만이다. 재작년에 일본에서 처음으로 발라드 콘서트를 열었는데, 2년 만에 다시 돌아오게 됐다. 준비된 무대가 많으니 기대해달라”고 말해 관객들의 환호를 얻었다.

이어 뮤지컬 ‘디셈버’의 넘버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드라마 ‘시크릿 가든’ OST ‘그 남자’, 일본 인기 발라드 곡인 ‘그대가 아닌 다른 사람은(君じゃない誰かなんて~Tejina~)’을 비롯해, 자신의 노래 ‘엑스송(X Song)’의 디스코 펑크 버전, ‘오에오’ 어쿠스틱 버전 등을 선보이며 공연장을 달궜다.

이날 김준수는 팬들에게 그동안 고마웠던 마음을 아낌없이 표현했다. 그는 뮤지컬 ‘빨래’ 넘버 ‘참 예뻐요’를 부르며 “이 노래는 내가 여러분들께 전하고 싶은 마음을 그대로 담은 곡이다. 내게 있어 여러분은 참 예쁘다. 이 노래를 통해 여러분들에게 제 마음이 전해졌는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데뷔한 지 어느덧 13년 차에 접어드는데, 지금까지 변함없이 보내주는 그 마음이 감사하다는 걸 어떻게 전할 수 있을까. 함께해줘서 너무 고맙고, 평생 노래로 보답하겠다”고 전해 팬들을 감동시켰다.

김준수는 16일 나고야 가이시홀에서 또 한 번 현지 팬들과 만난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