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보러와요’ 감독 “강예원 캐스팅, 운명이었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날 보러와요 단체

이철하 감독이 강예원-이상윤의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16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이철하 감독과 배우 강예원 이상윤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날,보러와요’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이철하 감독은 강예원 캐스팅에 대해 “운명인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 욕심이었다. 천만 영화에도 출연한 배우인데 막상 스릴러를 해 본 적이 없더라.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사실 처음 미팅 때, 내가 많이 떨었다. 연출자로서 여배우를 대하는 게 쉽지 않다. 특히 이번 영화에서는 망가지고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독하게 끌어내야 해서 미안하기도 하고 어려웠다”고 전했다.

한편 이상윤에 대해서는 “원래 알고 있던 배우다. 기존 이미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생각이 있어서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날,보러와요’는 이유도 모른 채 정신병원에 납치 감금된 여자(강예원)와 시사프로 소재를 위해 그녀의 사연에 관심을 갖게 된 PD(이상윤)가 밝혀낸 믿을 수 없는 진실에 대한 충격실화 스릴러. 4월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