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이 직접 소개하는 ‘미스컨덕트’…“존경하는 알 파치노와 연기, 영광”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미스컨덕트

이병헌이 자신의 2016년 첫 할리우드 작품 ‘미스컨덕트’ 예고편을 직접 소개했다.

2016년 이병헌의 첫 할리우드 작품이자 할리우드판 ‘내부자들’로 알려진 ‘미스컨덕트’가 16일 스페셜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병헌이 직접 ‘미스컨덕트’를 소개하는 형식으로 제작된 이번 스페셜 메인 예고편은 알 파치노, 안소니 홉킨스 등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들이 등장하는 배너를 배경으로 이병헌이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미스컨덕트’는 범죄 스릴러 영화다. 가장 존경하는 배우 중 한 명인 알 파치노와 함께 출연해 너무나 뜻깊고 좋은 경험이었다”고 영화를 소개한 이병헌은 스페셜 메인 예고편에서 자신의 목소리로 직접 더빙까지 참여한 한편, 국내 개봉을 기다리는 관객들에게 “많이 기대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의뢰를 받고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히트맨’ 역으로 출연한 이병헌은 ‘미스컨덕트’의 스페셜 메인 예고편을 통해 복수를 위해 전쟁을 시작하는 대형로펌 CEO ‘찰스'(알 파치노), 재력으로 승리를 거래하는 재벌기업 회장 ‘아서'(안소니 홉킨스), 위험한 소송에 도박을 건 변호사 ‘벤'(조쉬 더하멜)과 함께 서로 다른 욕망을 지닌 네 남자의 대결을 암시해 할리우드에서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미스컨덕트’는 재벌기업을 상대로 한 소송의 제보자가 의문의 죽음을 당하자, 소송을 둘러싼 네 남자의 거래 뒤에 숨겨진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는 범죄 스릴러. 3월 30일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