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현, ‘최고의 연인’ 중간 투입 “극 활력 불어넣을 것”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FNC_박광현

배우 박광현이 ‘최고의 연인’에 합류한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6일 “박광현이 MBC ‘최고의 연인'(극본 서현주, 연출 최창욱 최준배) 70회부터 중간 투입된다”고 밝혔다.

극 중에서 박광현은 한아정(조안)을 짝사랑했던 대학 동기이자 준수한 외모에 따뜻한 성품을 지닌 신경정신과 의사 정우혁 역을 맡았다. 16일 방송분부터 합류하는 박광현은 ‘최고의 연인’에 더욱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방관현은 지난 2014년 MBC 일일드라마 ‘빛나는 로맨스’를 함께 한 서현주 작가, MBC 일일 드라마 ‘분홍 립스틱’을 함께 한 최창욱 감독과의 인연으로 ‘최고의 연인’ 출연 제의를 흔쾌히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따뜻하면서도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정우혁이라는 캐릭터가 새로운 형태의 러브 라인을 구축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고 합류 소감을 밝혔다.

‘최고의 연인’은 엄마와 딸이 얽힌 연애 분투기로 세 모녀의 연애와 사랑, 결혼에 관한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의 싱글, 이혼, 재혼녀의 고민과 갈등, 사랑과 가족애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평일 오후 7시 15분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FNC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