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 사나이’ 곽동연, 스스로 납치 사건 꾸몄다 ‘충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피리부는

‘피리부는 사나이’ 곽동연이 납치 사건을 꾸몄다.

15일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연출 김홍석, 극본 류용재)에서는 정인(곽동연)이 본인의 납치 사건을 직접 조작했다.

이날 정인은 피리부는 사나이인 척 하고 자신이 납치된 것으로 꾸몄다. 정인은 공지만(유승목)에게 친구 폭행 사건에 대한 진실을 털어놓으라고 협박했다. 이에 공지만은 아들을 살리기 위해 진실을 털어놨다.

하지만 여명하(조윤희)는 정인을 찾아냈고, 모든 게 그가 꾸몄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정인은 아버지에게 “팀장되고 기분좋았어요? 그게 나 때문이라고?”라며 소리쳤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피리부는 사나이’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