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시터’ 조여정 “결혼 후 다른 남자와 자고 싶었던 적” 언급

[텐아시아=이다연 인턴기자]

Cap 2016-03-15 22-11-00-853-vert

조여정이 남편 김민준 앞에서 충격 고백을 했다.

15일 방송된 KBS2 ‘베이비시터’에서는 유상원(김민준)과 천은주(조여정) 부부가 상원의 친구인 표영균(이승준)과 술을 마시며 진실게임을 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날 영균은 은주에게 “결혼하고 다른 남자와 자고 싶었던 적이 있었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은주는 “나는 상원 씨에게 몸과 마음도 다 갖다 바쳤다. 그런 적 없다”고 말해 상원을 안심시켰다. 하지만 이어 “여자들은 때로 가끔 몸은 몸이고, 마음은 마음일 수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다연 인턴기자 yeonda22@
사진. KBS2 ‘베이비시터’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