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과 함께2’ 김숙, ‘욱씨남정기’ 카메오 연기 도전 “드라마 울렁증 있어”

[텐아시아=이다연 인턴기자]

2차 정숙 2

‘님과 함께2’ 김숙이 연기 울렁증을 고백했다.

15일 방송되는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에서는 윤정수-김숙 가상 부부가 JTBC ‘욱씨남정기’ 카메오로 출연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두 사람은 ‘욱씨남정기’의 주연 이요원-윤상현의 유쾌한 이웃 사촌 역할로 연기를 펼친다. 김숙은 촬영이 시작되기 전 “내가 한때 한석규와 연기한 적도 있어”라며 큰 소리를 치는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윤정수의 연기를 엄격하게 지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본 촬영이 시작되자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수차례 NG를 내고 말았다. 당황하는 김숙의 모습에 윤정수는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

윤정수-김숙 가상 부부의 연기 도전 결과는 15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님과 함께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다연 인턴기자 yeonda22@
사진. JTBC ‘님과 함께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