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신랑’ 김원준, 남다른 자신감 “2세 계획? ‘무제한’ 가능!”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이현우, 김원준, 심현보

가수 김원준이 팔불출 면모를 뽐냈다.

김원준은 15일 오전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이현우의 음악앨범(연출 최승화)’ 화요일 코너 ‘유부를 부탁해’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김원준은 14세 연하의 예비신부와 결혼 소식을 깜짝 발매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준은 “결혼을 앞두고 한 수 배워가려고 출연했다. 필기도구도 가져왔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그는 “결혼생활에 대한 환상이 있느냐”는 청취자들의 질문에 “매일 함께 수다 떨 수 있었으면 좋겠다. 지금 만나고 있는 친구가 딱 그렇다. 대화가 통한다. 내가 정말 못 웃기는 연예인 중 5위 안에 드는데 무슨 이야기를 해도 웃어준다. 내 ‘아재개그’를 참아내는 아주 훌륭한 여자다. 그러다보니 일사천리로 결혼이 진행됐다”라며 예비신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세 계획을 묻는 청취자들의 질문에는 “무제한”이라는 대답을 내놓으며 은근슬쩍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현우는 “결혼식에 꼭 와 달라”는 김원준의 부탁에 “결혼식 가서 축가도 불러 드리겠다. 내 노래 ‘헤어진 다음날’은 어떠냐?”라고 농담을 던진 후 거듭 사과 인사를 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원준은 오는 4월 16일 서울 모처에 위치한 웨딩홀에서 14세 연하 검사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KBS 쿨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