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시그널’, 이 시대 살아가는 우리들의 또다른 희망가”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TEN_9334

조진웅이 ‘시그널’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조진웅은 15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저에게는 굉장히 기억도 많이 남고 아주 뜻깊은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tvN 금토드라마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 마지막 촬영 현장에서의 조진웅은 “그동안 정말로 사랑 많이 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이 작업은 시작부터 그랬지만 무거운 진심을 가지고 했어야 했다. 그래서 시청자 여러분들의 응원이 없었으면 저희들도 상당히 난항을 겪었을거라 생각을 하는데, 성원과 응원의 글귀들을 보면서 버텨왔던 것 같다”고 드라마를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시그널’은 단순히 시청률과 재미만 가지고 있는 드라마는 아니었던 것 같다. 제가 생각할때는 분명히 우리가 인식하고 고민해야 될 그런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러분들도 시그널을 통해서 다시 한 번 더 밝고 희망찬 내일을 설계하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조진웅은 “저는 작지만, ‘시그널’은 그 신호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는 또 다른 희망가라고 생각한다다. 여러분들이 공감하셨으면 한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인사를 드리도록 하겠다”며 “그동안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너무너무 감사드린다”고 종영 인사를 전했다.

극 중에서 잔머리 굴릴 줄 모르고, 한번 시작하면 무조건 직진인 우직한 형사 이재한 역을 맡은 조진웅은 진심을 울리는 묵직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