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탈자’ 조정석 “자신 있다. 많은 분들이 좋아하실 것”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조정석

조정석이 ‘시간이탈자’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5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는 곽재용 감독과 배우 이진욱 임수정 조정석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시간이탈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극중 1983년의 남자 지환 역을 맡은 조정석은 이날 “시나리오를 봤을 때부터 정말 재미있었다. 그래서인지, 정말 자신 있다. 우리 영화를 보면 많은 분들이 좋아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조정석은 “개인적으로 흥미롭고 너무나 재미있게 봤던 시나리오여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어릴 때부터 곽재용 감독님의 팬이었는데, 이런 자리에서 곽재용 감독님과 함께 있으니까 너무 좋다”는 소감도 덧붙였다.

영화 ‘시간이탈자’는 결혼을 앞둔 1983년의 남자(조정석)와 강력계 형사인 2015년의 남자(이진욱)가 우연히 서로의 꿈을 통해 사랑하는 여자(임수정)의 죽음을 목격하고, 그녀를 구하기 위해 간절한 사투를 벌이는 내용을 담은 감성추적 스릴러. 4월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