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아프리카 난민캠프 방문 “더 많은 이들이 관심 가졌으면”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이제훈 봉사

이제훈이 아프리카 탄자니아 난민캠프를 방문했다.

이제훈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 촬영을 마치자마자 아프리카 탄자니아 난민캠프를 방문했다.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된 난민캠프 방문에서 이제훈은 부룬디와 DR콩고(콩고민주공화국)  내전 난민들이 거주하는 니아루구수 난민캠프(세계 3대 난민캠프 중 하나)와 느두타 난민캠프 등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옥스팜이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는 지역을 방문했다

이제훈은 깨끗한 물과 위생시설이 절실한 난민캠프를 방문해 물탱크로부터 수도관을 연결하는 작업과, 수도시설인 탭스탠드를 설치하는 과정에 함께 참여했다.  탄자니아 니아루구수 난민캠프에서는 DR콩고 출신 난민 어린이들에게 한국에서 전하는 희망메시지 130개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 희망메시지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배우 이하늬가 MBC 프로그램 러브 챌린지의 일환으로 시민들에게 DR콩고 내전 피해 상황을 알리고 받은 난민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다.

난민캠프를 방문한 이제훈은 “난민들이 처음 캠프로 들어와서 묵게 되는 거대 피난처를 실제로 보고 생각보다 훨씬 열악한 것에 놀랐다. 지푸라기 위에서 잠을 자고 생활하는 난민들에게 최소한의 물과 위생용품, 식량을 제공해 이들을 굶주림과 질병으로부터 보호해줄 수 있다는 것은 정말 다행”이라면서도 “하지만 더 많은 이들의 관심과 도움으로 난민들이 스스로 생계를 유지할 수 있게 되고, 이 곳 캠프의 아이들도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는 미래를 갖게 되면 좋겠다. 난민지역에 대한 우리의 작은 관심과 행동이 한 사람의 인생 뿐 아니라, 한 나라의 미래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꼭 기억해주길 바란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옥스팜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