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원, 아내 백지영 위해 별밤지기 변신 ‘특급 외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드라마 '미스터백'을 끝낸 정석원

배우 정석원이 아내 백지영을 위해 이틀간 ‘별밤지기’로 나선다.

MBC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는 지난 7일부터 미국 공연 중인 백지영을 대신해 방송인 서장훈, 노을 강균성, SG워너비 이석훈, UV 뮤지가 ‘백지영의 남자들’이란 타이틀로 일일 DJ 를 맡았다. 이들에 이어 ‘백지영의 진짜 남자’ 정석원이 15일과 16일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백지영은 음성편지를 통해 “남편이 활자와 친하지 않아 대본을 제대로 소화할지 걱정된다”고 웃으면서도 “장난기가 많고, 대화하는 걸 좋아하는 성격이라 심야 방송과 잘 어울릴 것”이라며 기대를 전했다.

영화 ‘대호’ 출연 이후 휴식기를 갖고 있는 정석원은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이 처음이라 그저 웃음만 나온다. 설레지만 걱정도 된다”며 떨리는 심경을 밝혔다. 별밤 제작진에 따르면, 백지영이 출국을 앞두고 원고를 집에 미리 가져가 함께 진행 연습을 하는 등 철저한 사전 준비를 했다는 후문.

‘백지영의 진짜 남자’ 정석원이 아내를 위해 어떤 외조를 펼칠지 15일 오후 10시 5분 MBC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