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시터’ 신윤주, 긴장감 불어넣은 몽환적 매력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베이비시터' 신윤주

베이비시터로 첫 등장한 신윤주가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베이비시터'(극본 최효비, 연출 김용수) 1회에서 신윤주는 장석류 역으로 등장해 천은주(조여정)의 집에 베이비시터로 합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석류는 베이비시터로 합격한 후 은주의 남편 유상원(김민준)과 첫인사를 나누며 대학 선후배 사이자 과거 상원의 강연을 들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상원과 함께 공감대를 형성하며 친근하게 접근하던 석류는 결국 상원과 키스까지 나누게 된다. 뿐만 아니라 상원의 친구인 영균(이승준)에게 호감을 느낀 석류는 이를 이용해 상원의 질투를 이용하기도 했다.

장석류 역으로 분한 신윤주는 청순가련한 외모와 몽환적인 매력을 발산해 극에 비밀스러운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또한, 상원의 아내 은주와 묘한 기류를 형성하여 극의 미스터리함을 더욱 극대화했다.

‘베이비시터’는 유복한 집안의 세 아이를 돌보는 보모와 가정에 벌어지는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베이비시터’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베이비시터’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