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과 용감한형제가 손 잡았다!…’역대급 콜라보’ 예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용감한형제, 이승철

가수 이승철과 작곡가 겸 프로듀서 용감한형제가 만났다.

15일 용감한형제가 수장으로 있는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용감한형제와 이승철이 만났다는 소식을 전하며, 곧 두 사람이 호흡을 맞춘 발라드 곡이 세상이 나올 것을 예고했다.

앞서 용감한형제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 출연해 비공개 곡으로 ‘일기장’을 소개, “이승철 선배를 위해 썼지만, 들려주지 못하고 있다”고 일부를 공개했다.

이후 이승철은 해외 투어를 마친 뒤 방송 내용을 접했고, 용감한형제에게 연락을 취했다. 두 사람은 지난 14일 만나 음악 작업에 대해 논의했다.

용감한형제는 자신의 SNS에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생애 첫 발라드곡을 쓰게 영감을 준 ‘보컬의 신’이승철 선배님을 바로 앞에서 만난 것도 무척 떨리고 영광인데, 제 노래에 이승철 선배님의 목소리가 들어간다고 상상하니 괜히 더 조심스러워지고 꿈만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승철도 “‘일기장’ 정말 좋아요. 빨리 부르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로써 용감한형제와 이승철은 ‘일기장’으로 의기투합하게 됐다. 두 사람의 색다른 만남이 어떤 성과를 이뤄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이승철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