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진백림, 첫 한국 드라마 촬영 현장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몬스터 진백림

배우 진백림이 ‘몬스터’ 중국 하이난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15일 MBC ‘몬스터’(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 측은 진백림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중국 신흥 재벌이자 중국어, 영어, 한국어에 능통한 마이클 창으로 분해 촬영에 몰입하고 있는 진백림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 속 진백림은 여유 넘치는 표정으로 게임을 즐기는가 하면 무슨 일인지 매서운 눈빛과 차가운 표정으로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다. 또 카메라를 보며 미소를 짓거나 장난을 치는 모습들이 담겼다.

진백림의 ‘몬스터’ 첫 촬영은 대본 리딩 후 진행됐다. 한국어 대사들이 오고가는 대본 리딩 때부터 진백림은 자신의 페이스를 놓치지 않고 몰입하는 집중력을 보였으며, 본 촬영에서도 남다른 열정을 보여줬다.

또 진백림은 처음 만난 배우들과 한국 스태프들을 스스럼없이 대하며 적극적으로 현장 분위기를 주도했다. 주어진 장면을 완벽하게 만들어 나가는 등 베테랑의 모습을 보였다. 진백림의 소탈한 매력에 다른 배우들은 물론, 현장 스태프들 모두 칭찬이 자자했다는 후문이다.

‘몬스터’ 제작진은 “진백림은 자신의 역할에 충실하며 촬영시작 후 현장에서 위화감 없이 즐겁게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브라운관에 처음 도전하는 진백림이 탄생시킬 ‘몬스터’ 속 명장면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이자 철옹성과도 같은 베일에 싸인 특권층들의 추악한 민낯과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28일 월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