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세계 3대 뮤직 페스티벌 SXSW 참가..글로벌 대세 발판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마마무

걸그룹 마마무가 세계 3대 뮤직 페스티벌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outh by Southwest, 이하 SXSW)’에 참가한다.

마마무는 16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미국 오스틴 벨몬트에서 열리는 SXSW ‘케이팝 나이트아웃’ 쇼케이스 무대에 오른다. 이날 마마무는 ‘넌 is 뭔들’, ‘음오아예’, ‘피아노맨’ 등 다양한 래퍼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SXSW’는 뮤직 매터스, 미뎀과 함께 3대 음악 마켓으로 손꼽히는 음악축제다. 1987년에 시작해 현재는 음악, 영화, 기술 분야까지 아우르는 멀티미디어 축제의 장으로 발전했다. 세계적인 스타부터 무명의 인디 뮤지션들까지 장르 불문 각계각층의 아티스트들이 참가한다. 평균 50여 개국, 2만여 명의 음악관계자들과 2,000여 팀의 뮤지션이 참여하는 대규모 축제로 참가 자체에 큰 의의가 있다.

그 동안 ‘SXSW’에 참석한 국내 가수로는 YB밴드, 장기하와 얼굴들, 에프엑스, 현아, 박재범 등이 있다. 올해에는 걸그룹 마마무를 포함한 6개 팀이 멋진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마마무는 첫 번째 정규앨범의 타이틀곡 ‘넌 is 뭔들’로 국내 가요계를 휩쓸고 있다. 더욱이 마마무의 첫 정규앨범은 미국과 프랑스 아이튠즈 K팝 차트에서 앨범차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핀란드,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대만 등지에서도 2위에 올랐다. 최근에는 미국 헐리우드 배우 클로이 모레츠가 마마무의 팬을 자처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마마무는 ‘넌 is 뭔들’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RB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