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현아, 냉장고 공개에 부끄러움 폭발 “속 보여주는 느낌”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냉부해 현아

포미닛 현아가 냉장고 공개에 부끄러워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포미닛 현아와 제시, 연예계 대표 섹시퀸들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냉장고를 최초로 공개하게 된 현아는 “부끄럽다. 속을 보여주는 느낌”이라고 속내를 전했고, 제시 역시 “나도 부끄럽다. 왠지 옷을 벗는 것 같다”고 함께 쑥스러워했다.

이날 현아는 ‘냉장고를 부탁해’의 팬임을 자처했다. 셰프들을 보고 “연예인을 본 느낌”이라는 현아는 “운동할 때마다 항상 보고 있다”며 “처음부터 보고 있었는데 이제야 나오게 됐다”고 ‘냉장고를 부탁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현아는 ‘허세프’ 최현석의 소금 뿌리기 퍼포먼스를 재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현아는 특유의 섹시미가 돋보이는 농염한 포즈로 최현석의 소금 뿌리기 퍼포먼스를 재현했고, 현아의 모습에 안정환은 “곱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