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시터’ 신선한 얼굴, 신윤주가 누구야? ‘동주’로 데뷔한 핫스타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베이비시터 신윤주

‘베이비시터’에 출연한 신예 신윤주가 화제다.

신윤주는 지난 14일 방송된 KBS2 4부작 드라마 ‘베이비시터'(극본 최효비, 연출 김용수)를 통해 주연 신고식을 치렀다.

이날 방송에서는 상류층 부부 유상원(김민준)-천은주(조여정)의 행복한 일상에 파고든 수상한 베이비시터 장석류(신윤주)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극 중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베이비시터 장석류 역을 맡은 신윤주는 신선한 마스크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베이비시터’에 파격 캐스팅되며 안방 첫 주연을 따낸 신윤주는 1995년생 여배우로, 최근 데뷔작인 영화 ‘동주’로 얼굴을 알렸다. 극 중 윤동주(강하늘)의 첫사랑 이여진 역을 맡았던 신윤주는 ‘베이비시터’로 라이징스타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송된 ‘베이비시터’에서는 신윤주와 김민준의 파격 키스신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유상원을 은근히 유혹하던 장석류는 유상원의 키스를 짐짓 피하다 자신이 오히려 적극적으로 키스를 밀어붙이는 적극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KBS2 ‘베이비시터’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