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시터’, 수상한 드라마vs저조한 시청률 ‘3.1%’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베이비시터

‘베이비시터’가 월화극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KBS2 4부작 드라마 ‘베이비시터'(극본 최효비, 연출 김용수)는 3.1%의 전국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작 ‘무림학교’ 마지막회 시청률 3.7%보다 0.6%P 하락한 수치. ‘베이비시터’는 저조한 시청률로 조기종영된 전작 ‘무림학교’의 그늘을 벗어나지 못하고 오히려 시청률이 하락하는 굴욕을 면치 못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상류층 부부 천은주(조여정)-유상원(김민준) 부부의 일상에 파고든 수상한 베이비시터 장석류(신윤주)의 파격적인 이야기가 그려졌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는 16.7%, MBC ‘화려한 유혹’은 11.6%를 각각 기록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