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신세경, 정유미 죽음 알게 돼 ‘망연자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142240301710_1
‘육룡이 나르샤’ 신세경이 정유미의 죽음을 알게 됐다.

14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연출 신경수 극본 김영현, 박상연)에서 분이(신세경)가 연희(정유미)의 죽음을 전해 듣는 모습이 그려졌다.

분이는 연희를 찾기 위해 화사단으로 갔지만, 현장은 피가 낭자했다. 그녀를 본 적룡(한상진)은 그녀를 위협하며 “반촌 행수가 여기는 무슨 일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분이가 연희를 찾고 있다고 하자, 적룡은 “얼마 전까지 연희라는 사람이 있었지만 이제는 없다”라며 연희가 죽었음을 전했다. 분이가 이방지(변요한)는 어디 있냐고 묻자, 그는 “놓쳤다”라고 답했다.

이어 적룡은 분이를 살려 보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