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대배우’, 김명민·유지태·김새론·이준익 감독 등 초특급 카메오 눈길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대배우

오달수 주연의 영화 ‘대배우’(감독 석민우, 제작 영화사다)가 유지태, 김명민, 김새론, 이준익 감독 등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하는 카메오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먼저 카메오로 출연을 잘 하지 않는 김명민이 오달수의 라이벌 무명배우로 깜짝 등장을 알려 눈길을 끈다. 김명민은 “카메오 출연은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것 같습니다”라고 웃음 섞인 출연 소감을 전하며 오달수와의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또한 아역배우에서 여배우로 성장하고 있는 김새론은 윤제문이 연기한 ‘강식’의 사춘기 딸로 부녀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촬영 하루 전날 캐스팅 연락을 받았다는 이준익 감독은 “이 영화의 주인공이 오달수라는 얘기를 듣고 우와 빨리 가야겠다 그런 마음으로 왔다”라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김새론과 유지태는 각각 “힘든 시기를 겪고 계신 분들에게 작지만 큼 웃음으로 힘을 드릴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올 봄, 여러분을 찾아올 휴먼 공감 코미디 ‘대배우’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라고 응원과 강력 추천의 메시지를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더 고조시켰다.

‘대배우’는 20년째 대학로에서 연극만 하던 ‘장성필’이 새로운 꿈을 좇아 영화계에 도전하며 겪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공감 코미디. 3월 30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주)대명문화공장, 리틀빅픽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