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스웨덴 대표 “태양이 가장 긴 날, 개구리 춤을 춘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비정상회담 스웨덴 대표

‘비정상회담’이 독특한 스웨덴의 문화를 소개한다.

14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는 북유럽 디자인의 중심지이자 여유롭고 평화로운 나라 스웨덴에서 온 올라 하칸슨이 일일 비정상으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올라는 “스웨덴에서는 태양이 가장 긴 날, 사람들이 모여서 개구리 춤을 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올라는 ‘개구리춤’에 관심을 갖는 ‘비정상회담’ 멤버들에게 “개구리춤은 스웨덴의 대표 축제인 미드썸머에서 추는 춤이다. 점프를 뛰면서 꽥꽥꽥 이라고 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하며 직접 시범을 보였다. 올라의 춤을 본 MC 유세윤은 “보기엔 좀 우스울지 몰라도 전통 문화를 살리는 게 보기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날 출연진들은 각 나라에 팔고 싶은 콘텐츠 및 산업을 추천했다. 이탈리아 비정상 알베르토 몬디는 “축구 성적이 좋지 않은 중국에 축구 시스템을 팔고 싶다”고 밝혔으며,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윤상현은 “뜨거운 나라의 가나 사람들에게 한국의 홍삼을 꼭 팔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웨덴의 다양한 문화와 ‘제 3의 한류’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 ‘비정상회담’은 14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