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시터’ 신윤주 “첫 드라마 주연, 자신감 있게 해낼 것”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심엔터 제공

신예배우 신윤주가 ‘베이비시터’ 첫 방송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신윤주가 소속사 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KBS2 ‘베이비시터'(극본 최효비, 연출 김용수)의 첫 방송을 앞둔 당찬 각오를 전했다.

신윤주는 “드라마가 처음이어서 많이 걱정도 되고 설레기도 한다”고 생애 첫 드라마 주연을 맡은 소감을 전하며 “제가 맡은 역할은 장석류라는 캐릭터로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지적인 면을 많이 가진 치명적인 인물이다. 실제 내가 어딜 가든 당당하고 어른들께 예쁨 받는 면에서 장석류와 닮아있다고 생각한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부족한 점이 있긴 하지만 자신감 있게 맡은 역할을 최선을 다해서 해내도록 하겠다”고 첫 주연을 맡은 다부진 소감을 밝혔다.

신윤주는 극 중 명문 대학에 재학 중인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여대생 장석류 역을 맡았다. 장석류는 부잣집 베이비시터로 들어가게 돼 아이들의 부모와 벌어지는 일들을 그려내며 긴장감과 재미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신윤주의 첫 드라마 주연작 ‘베이비시터’는 수상한 베이비시터로 인해 겪게 되는 세 남녀의 복잡미묘한 심리변화를 그린 드라마다. ‘베이비시터’는 14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심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