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리데이’ 류준열 “‘소셜포비아’ 이후 기다림 충족시켜 준 작품”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류준열2

류준열이 ‘글로리데이’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14일 CGV 왕십리에서는 최정열 감독과 지수, 김준면, 류준열, 김희찬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글로리데이’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류준열은 “작년 이맘때쯤 영화 ‘소셜포비아’가 개봉 했었다. ‘소셜포비아’가 끝난 후 어떤 작품을 다음에 만날 수 있을까 궁금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때 ‘글로리데이’ 시나리오를 보고 너무 좋은 느낌을 받았다. 긴 기다림을 충족시켜준 작품이었고, 동료들이었다”고 덧붙였다.

‘글로리데이’는 스무살 처음 여행을 떠난 네 친구의 시간이 멈춰버린 그날을 가슴 먹먹하게 그려낸 영화. 24일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