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미블’ 문채원 “이진욱과 ‘로필’처럼 멋진 키스신 있었으면”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문채원 마이크

문채원이 이진욱과의 로맨틱한 키스신을 희망했다.

문채원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멋진 키스신이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채원은 이진욱과의 멜로 케미에 대해 “요즘 연상연하 커플도 많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그림이 여자가 보호를 받고, 남자가 감싸주고 이런 모습인데 아무래도 오빠 동생일 때 조금 더 잘 나오는 것 같다”며 “케미가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멜로 작품에서 상대 여배우와 남다른 케미를 선보이는 이진욱과의 호흡에 대해 “‘로맨스가 필요해’를 봤는데 키스신이 많아서 뇌리에 많이 남았다. 우리도 그런 멋진 키스신이 있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진욱은 “문채원 씨의 눈을 보고 있으면 감정이 샘솟는다”며 “우리 두 사람의 멜로 케미는 완벽하다”고 문채원과의 케미를 자랑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몬테크리스토 백작을 모티브로 한 남자의 강렬한 복수극에 감성 멜로를 더한 드라마다. 오는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